• [슈퍼리치]지난해 퇴직금 643억원 받은 ‘사장님’40명 평균 16억, 1위는 유진그룹 회장
[헤럴드경제 = 슈퍼리치팀 천예선ㆍ윤현종 기자] 지난해 2분기 및 3분기 기준 주요기업 경영진 40명의 퇴직금이 총 643억50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퇴직소득 규모는 16억800여만원이었다. 

코스피ㆍ코스닥 상장 1878개사의 2015년 반기보고서 및 3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퇴직금 1위’임원은 코스닥 상장사에서 나왔다. 바로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이다.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

유 회장은 레미콘 제조업 회사로 코스닥에 상장된 유진기업 대표이사 및 등기이사직을 작년 1월 30일 사임했다. 당시 그의 퇴직소득은 86억9358만원이었다. 유진기업 최대주주(지분율 11.72%) 자리는 계속 지켰다. 

유 회장의 퇴직금은 코스피 상장사 등기임원 퇴직금 1위를 기록한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83억6400만원)보다 3억여원 많다.
한미반도체는 향후 퇴직금을 받지 않는 조건으로 지난해 6월 30일 곽 부회장의 퇴직소득을 일괄정산했다. 3분기 현재 그는 이 회사 지분 27.14%를 쥐고 있는 최대주주다.
곽 부회장에 이은 코스피 상장사 ‘퇴직금 부자 2위’는 박장석 SKC 전 대표이사다. 6월 기준 40억8600만원을 수령했다. 박 전 대표이사는 현재 SKC 고문직을 맡고있다.

3위는 구정모 ㈜대구백화점 회장이 차지했다. 구 회장이 작년 9월에 받은 퇴직소득은 39억3200여만원이다. 당시 그가 수령한 보수총액 42억7070만원의 92%가량을 퇴직금으로 채운 셈이다.
최대주주 자리를 유지 중인 구 회장과 그의 친인척 6명은 지난달 28일 현재 회사 지분 18.6%를 갖고있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도 작년 6월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고 25억1000만원을 수령하며 퇴직금 부자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임 1개월여 전 횡령ㆍ배임, 배임수재, 상습도박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장 회장은 지난해 11월 징역 3년6월에 벌금 1000만원ㆍ추징금 5억1000만원을 선고 받았다.
11∼20위권엔 전문경영인 출신이 다수 들어있다. 퇴직소득 11위에 오른 심경섭 ㈜한화 대표이사는 지난해 6월 퇴직소득 13억2000만원을 수령했다. 이후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이 밖에 문덕규 SK네크웍스 전 최고경영자(현 고문)등이 퇴직금 10억원 클럽에 속했다.

작년 2월 실적악화 책임을 지고 물러난 김용성 전 두산인프라코어 사장도 퇴직금 부자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 전 사장의 퇴직금은 9억3700만원으로 6월 기준 보수총액 10억4900만원의 89%를 차지했다.
그의 퇴직금엔 재직기간 공헌도에 따른 위로금 1억원이 포함됐다.
코스닥 상장사 임원 중엔 위에 언급한 유경선 회장 말고도 웬만한 코스피 상장사 등기임원보다 많은 퇴직금을 받고 물러난 인물들이 눈에 띈다.
우선 전세호 심텍홀딩스 전 대표이사다. 퇴직금 수령액은 45억5400여만원이다.
그는 작년 7월 회사를 인쇄회로기판 제조업체 ㈜심텍과 지주사 심텍홀딩스로 인적분할하며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 이후 심텍홀딩스 지분율을 24.73%에서 55.75%까지 늘렸다.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도 작년 9월 STS반도체 대표이사직을 사임하며 퇴직금 24억7000만원을 챙겼다. 홍 회장은 그룹 계열사였던 STS반도체가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SFA에 인수되면서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홍 회장은 그룹 모기업 역할을 하는 ㈜보광 최대주주다. 그의 형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ㆍ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 동생 홍라영 삼성미술관 리움 부관장 등과 함께 ㈜보광 지분 100%를 갖고있다.

한편 올해 임기 종료가 예정된 등기임원들 퇴직금 규모도 공개될 예정이다. 주요기업 중엔 삼성전자의 윤부근(63)ㆍ신종균(60)ㆍ이상훈(61) 사장 등 13개사 20명 가량의 임기가 상반기 주주총회(3월)를 즈음해 종료된다.
아울러 이재현(55) CJ그룹 회장도 CJ와 CJ제일제당 등기이사 임기가 3월에 끝난다. 

factis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