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신인들 세상
  • ‘트와이스’ 쯔위, 대만 국기 흔들어 정치색 논란

  • 기사입력 2016-01-14 1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소속사 JYP, “정치적 발언이나 행동한 적 없다”…중국 활동 전면 취소

[헤럴드경제]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정치색 논란에 휩싸였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쯔위를 포함한 JYP는 중국 정치와 유관한 발언이나 행동을 하지 않았다”라고 입장을 밝히며 진화에 나섰다.

JYP는 지난 13일 오후 공식 웨이보를 통해 “트와이스가 인터넷상 루머에 휘말리게 돼 유감이다. 우리는 문화사업을 하는 기업으로서 언제나 중국과 한국과의 협업에 적극적이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JYP는 중국 정치와 관련해 어떤 정치적 주장이나 액션을 취하지 않는다. 인터넷에 떠도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쯔위 역시 16살 미성년자로서 그 나이로 정치적인 관점을 형성하기 부족하다”라고 해명했다.

또 “하지만 루머로 인해 JYP의 중국 내 일상적인 업무가 영향을 받았으며, 우호적으로 협력 관계를 유지해오던 협력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며 “상황을 고려해 논란이 진정될 때까지 쯔위의 중국 활동을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트와이스 쯔위 [사진출처=OSEN]
앞서 트와이스는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각자 출신 국가의 국기를 들고 출연했다. 쯔위는 대만의 국기를 흔들었는데, 중국 작곡가 황안은 이에 대해 대만 독립주의자라고 비판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