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위안부 담판 합의]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상호비판 자제”…한일관계 새 지평

  • 기사입력 2015-12-28 16: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일본 군 위안부 관련, 한일 간 협상이 28일 타결되면서 한일 관계에 새 지평이 열리게 됐다. 특히 양 국이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관련 상호비판을 자제하자”고도 합의해 한일 관계의 오랜 걸림돌이 해소될 전망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8일 일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위안부 협상을 타결 지은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일 양국이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상호비판을 자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병세 외교부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 외무상이 28일 오후 일본군(軍) 위안부 문제 협상을 타결한 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안훈 기자/rosedale@heraldcorp.com

이로써 그동안 한일 관계는 물론 미국, 중국이 엮인 다자관계에서도 늘 걸림돌이 돼 왔던 위안부 문제 부담이 상당히 해소되게 됐다.

윤 장관은 또 “일본이 이번 협상 결과를 이행할 경우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고 밝혀 이번 협상 타결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게 일단락됐음을 천명했다. 이제 협상 타결 결과에 대한 양 국 내에서의 비난 내지 반대 여론은 고스란히 각자가 떠맡아야 할 과제로 남게 된 셈이다.

문제의 본질은 아니지만, 정서적으로 가장 논란이 됐던 주한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철거 문제는 이번 협상에서 한발 빗겨갔다. 윤 장관은 “위안부 소녀상은 정부가 개입할 사안이 아니다”면서도 “(일본이 계속 철거를 요청할 경우) 관련 단체와 협의해서 적절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w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