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차 민중총궐기'는 광화문 광장서 문화제로

  • 기사입력 2015-12-17 15: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지난달 14일과 이달 5일에 이어 ‘민중총궐기’ 3차 대회가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이번에는 문화제 형식을 빌렸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달 19일 3차 민중총궐기를 전국 동시다발로 진행한다”면서 서울 지역의 경우 광화문 광장에서 ‘소요 문화제’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최측은 “민중총궐기 참가자들에게 ‘소요죄’를 적용하려는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의미가 있다”며 ‘소요 문화재’의 의미를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호루라기나 부부젤라 등의 악기 및 응원도구 등 소리가 크게 나는 물건을 들고 참가해 소란스럽고 요란한 문화제를 연출할 계획이다. 이후 이들은 대학로로 행진할 예정.

투쟁본부는 앞서 서울역 광장과 서울광장에서 19일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보수단체의 다른 집회와 시간·장소가 겹친다는 이유로 지난주에 금지통고를 했다. 그러자 투쟁본부는 광화문 광장에서 문화제 형식으로 진행하는 쪽으로 방향을 돌려 지난 11일 서울시로부터 사용 허가를 받았다.

경찰은 문화제로 신고됐더라도 5000명으로 신청된 인원을 현저하게 넘어가거나 폭력행위가 있을 경우 엄정 대처한다는 입장이다.

why3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