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드라이기에 항공기 모터를 달았더니 성능이 무려

  • 기사입력 2015-05-11 14: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얼마전 미국에서 렉서스 96년형 LS400 모델이 164만 키로를 주행한 사진이 인터넷상에 큰 화제를 모았다. 하루 100키로를 35년간 주행해야 가능한데
어떻게 그 정도 주행거리에도 엔진이 멀쩡하다는 게 이상하다는 것.

이유는 LS에 장착된 엔진은 도요타의 1UZ-FE V8엔진으로 자동차 엔진 중 유일하게 항공기에도 장착할 수 있고 미국 연방항공국에서 승인 받은 엔진이라 그만큼 내구성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헤어드라이기도 항공기에 들어가는 동일 모터를 장착한 제품이 있다. 내구성이야 두말하면 잔소리다. 보통 이런 드라이기는 전문가(프로)용으로 샵에서 주로 사용하며 소비자에겐 잘 알려져 있지 않다. 프로에게 각광받는 상품이다.

JMW토네이도는 업력 20년간 한 중소기업이 고집스럽게 만든 독특한 제품이다. 풍양(바람의 양)과 열풍과 냉풍의 온도차이가 가장 크게 난다. 보통 헤어드라이기의 열풍과 냉풍은 온도차이가 별로 없어 드라이기 따로 선풍기 따로 쓰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열풍 풍양도 약해 답답하다.

대개 헤어드라이기는 머리카락을 말리고 손질하는 용도로 쓴다. 그런데 이 기계는 건조성능도 뛰어나지만 숨어있는 이로운 기능이 많다.

보통 일반드라이기의 냉풍이 시원하지 않는 이유는 바람이 열을 발생하는 열코일을 지나가기 때문에 온도가 올라가는 현상이 생긴다. 이 기계는 맨 뒤쪽에서 모터가 바람을 만들고 열코일을 바로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바깥쪽으로 비켜서 지나가기 때문에 온도가 떨어지지 않는다.

또 드라이기를 작동시키면 음이온이 수십만개가 쏟아져 나온다. 음이온이 그대로 두피와 모발에 닿기 때문에 꾸준히 사용할 경우 두피의 건강을 유지하고 모발 탈색을 예방할 수 있다.

그밖에 꼬임방지연질코드 적용, 전자파 차단 장치의 내장, 항공기 모터적용으로 20년은 거뜬히 사용할 수 있다고 제조업체측에서 강조한다.

2014년 헤어디자이너가 선호하는 최우수 헤어드라이기로 선정됐다. 무게 410g으로 가볍고 소비전력 1600와트(W)로 전문가용이다. 머리 말리는 시간은 1분이면 충분할 정도다. 정가는 25만 3000원. 네이버 리빙섹션(http://storefarm.naver.com/section/products/296328013)에서 최저가 8만 원 선에 구입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