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1번지
  • “아베 美연설 대응 뭘 하고 있나” 국회서 뭇매 맞은 외교부

  • 기사입력 2015-04-22 17: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미국 의원, 언론에서도 아베 총리가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하는데 우리 정부는 뭘 하고 있나”

22일 외교부의 업무보고를 받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일본의 역사 왜곡에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정부의 ‘조용한 외교’를 향해 여야 구분없는 따끔한 질타가 이어졌다.

특히 이날 외통위원들은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미국 의회 연설에서 식민 침략에 대한 사과를 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데도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교관 출신인 새누리당 심윤조 의원은 “일본은 과거사 자체를 부정하거나 미화하고 있으며, 동북아의 각 나라는 급변하는 정세에서 나름 전략을 선택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전략적 모호성 뒤에 숨기 때문에 국민이 불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세연 의원 역시 “일본은 강제 징용이 벌어졌던 시설을 근대 산업유산이라고 해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려고 하는데 이에 대한 부당함을 충분히 전달할 준비가 돼 있느냐”면서 “정부는 총력외교를 펴겠다는 얘기와 달리 상당히 미온적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쏘아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 이해찬 의원은 “아베 총리는 반둥회의 60주년 기념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과거사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았다”면서 “대체 우리 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고 따졌다.


같은 당 김한길 의원은 “전범 국가인 일본의 아베 총리가 우리나라에 대해 어떤 입장을 보이는지 뻔히 알지 않나”라며 “그런 사람이 미 의회에서 연설하게 된 것은 우리 외교당국의 역량의 한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위원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외교부가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반성과 사과의 입장 표명이 나올 수 있도록 부탁한다”면서 “아베 총리의 연설이 한일의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에 시금석이 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은 “우리 정부도 아베 총리가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발신하는 게 일본이나 한일 관계에 좋다고 명확하게 하고 있다”면서 “다만 일본은 여러가지 메시지를 검토 중인데 우리에게 어떻게 할 것이라고 아직 얘기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외통위에서는 새정치연합 심재권 의원이 대표 발의한 ‘유엔의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지정 촉구 결의안’이 상정됐다. 결의안은 1991년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강제 동원의 실상을 알린 날인 8월14일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igiza77@heralcorp.c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