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돈내는 LTE는 사절, 와이파이로만 다운로드한다

  • 기사입력 2015-04-20 09: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이동통신사가 유료로 제공하는 LTE(롱텀 에볼루션) 망 대신 보통 무료로 서비스되는 와이파이(Wi-Fi)만을 선별해 모바일 콘텐츠를 다운로드 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는 전기 및 전자공학과 박경수, 이융, 정송 교수 연구팀이 와이파이와 이동통신 망의 단절을 자동으로 감지해 모바일 콘텐츠를 전달하는 기술 및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동통신 망에서 와이파이 망으로 데이터를 분산시키고 이양하는 것을 ‘와이파이 오프로딩’이라고 하는데, 현재는 자동 시스템이 아닌 개인의 선택에 의해 이뤄진다. 즉 와이파이 망을 벗어나 이동하는 경우 연결이 단절되고 버퍼링이 발생해, 사용자들은 한 곳에서만 와이파이를 사용하거나 아예 해제하고 이동통신망(3G, LTE)를 이용하는 것이다.


원활한 오프로딩을 위해 관련 미래 표준을 만들고 있지만 LTE 망 통합 등의 변화가 필요하고 추후 장비 업그레이드 비용이 문제가 된다.

연구팀은 이러한 네트워크 단절 문제를 자동으로 처리하면서 와이파이 망을 최대한 사용하게 만드는 모바일 네트워크 플랫폼을 구축했다. 우선 네트워크 단절을 트랜스포트 계층에서 직접 처리해 네트워크간 이동 시에도 연결의 끊김 없이 전송이 가능한 프로토콜을 개발했다고 연구팀을 밝혔다.

이와 함께 지연 허용 와이파이 오프로딩 기법도 개발됐다. 다운로드 완료 시간을 예약하면 잔여 시간과 용량 등의 정보를 계산한 뒤, LTE와 와이파이를 스스로 조절해 최소의 LTE 데이터로 원하는 시간대에 다운로드를 완료할 수 있는 알고리즘이다. 이 기술은 스트리밍 플레이어에도 적용 가능해 와이파이 망에 있는 동안 더 많은 트래픽을 전송해 구역을 벗어나도 버퍼링 없는 동영상 시청이 가능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 기술로 사용자는 적은 요금으로 질 높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고, 사업자는 기존 LTE망의 재투자 및 효율적인 와이파이 망 유도가 가능하다. 또 모바일 동영상 콘텐츠 사업자에겐 더 많은 수요자를 확보할 수 있다.

이융 교수는 “와이파이 오프로딩과 LTE 망의 관계를 최소화함으로써 모바일 콘텐츠 사업자, 망 사업자, 사용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IITP) 네트워크 CP실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고, 5월에 개최하는 모바일 시스템 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 학회인 에이시엠 모비시스(ACM MobiSys)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su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