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JTBC ‘뉴스룸’, 성완종 녹취 공개하자 시청률 폭발…“법적대응할 것”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JTBC ‘뉴스룸’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녹취 파일을 공개하자 경향신문과 유족 측은 JTBC를 상대로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취재윤리' 논란이 일고 있는 이날의 보도로 ‘뉴스룸’은 올 들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JTBC 메인뉴스 ‘뉴스룸’은 15일 오후 9시부터 방송된 2부를 통해 성 전 회장의 육성이 담긴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손석희 앵커는 이날 ‘뉴스룸’을 시작하며 “성완종 전 회장의 육성 인터뷰 내용을 다른 경로를 통해 입수했다. 그 대부분을 방송할 것”이라고 예고하며, “녹취와 관련한 오해를 불식시키고 전체적인 맥락을 전달함으로써 실체에 접근하고자 인터뷰 내용의 대부분을 공개한다. 국민들의 알권리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경향신문의 입장은 다르다. 경향신문은 “JTBC는 방송에 앞서 유족과 경향신문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무단방송했다”는 입장이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의 장남 승훈씨는 JTBC보도국에 전화를 걸어 “고인의 육성 공개를 원하지 않는다. 방송을 중단해달라”고 요구했고, 박래용 경향신문 편집국장 역시 오병상 JTBC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같은 요구를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경향 측은 이에 “경향신문 기자가 인터뷰한 녹음파일을 아무런 동의 없이 무단 방송하는 것은 타 언론사의 취재일지를 훔쳐 보도하는 것과 다름없어 언론윤리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오병상 JTBC 보도국장은 “지금 방송 중단은 어렵다”며 인터뷰 내용을 그대로 내보냈다고 경향은 주장했다.

앞서 경향신문은 유족의 동의를 받고 녹취자료의 검찰 제출 여부도 결정했으며, ‘고인의 육성 녹음을 온라인에 공개하는 행위는 반대한다’는 유족 뜻에 따라 녹취록은 지면에 실었지만 녹음 육성은 공개하지 않았다.

유족과 경향신문은 이에 “JTBC와 녹음파일을 무단으로 유출한 디지털 포렌식 전문가 김인성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JTBC ‘뉴스룸’의 이날 보도로 SNS에서도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가 아닌 시청자이자 대중의 입장에서 바라본시각이다. 트위터 사용자 walk********는 “JTBC 뉴스룸에 실망했습니다. 직업윤리를 어긴 보안관리자의 녹음파일을 입수한 건 넘어간다 해도, 유가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육성을 공개한 건 잘못이라고 봅니다. 문자 전달로도 충분한데 굳이 육성을 사용한 건 센세이션을 노린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적었고, 트위터 사용자 ruci***는 “JTBC 뉴스룸과 김인성 소장이라는 사람은 이번 녹취록을 단순 흥미꺼리로 전락시켰다”고 썼다.

이날 녹취 공개로 JTBC ‘뉴스룸’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세월호 참사 당시 5%를 넘어서는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이후 일년여 만에 다시 놀라운 기록을 냈다. 그간 2%대를 유지했던 ‘뉴스룸’은 녹취가 공개된 2부에서 4.286%(닐슨코리아 집계, 유료방송가입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1부 시청률은 2.347%였다.

하지만 이번 녹취 공개 파문으로 양측이 법적 대응을 진행하면 JTBC는 언론윤리가 거론되는 사례로 또 다시 법정에 서게 된다. 앞서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는 지난해 “6·4 지방선거 당시 지상파 출구조사 결과를 무단으로 사용,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JTBC를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현재 양측은 민형사상 소송을 진행 중이며 지난달 공판에서 JTBC 측은 “출구조사 결과를 사전입수해 방송했다”고 밝힌 바 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