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법
  • ‘가카새끼 짬뽕’ 이정렬 前부장판사, ‘댓글판사’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 기사입력 2015-02-15 15: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가카새끼 짬뽕’이란 표현을 쓴 이정렬(46) 전 창원지법 부장판사가 인터넷 악성 댓글로 물의를 일으킨 이영한 전 수원지방법원 부장판사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정렬 전 부장판사는 15일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홈페이지를 통해 이영한 전 부장판사가 인터넷 댓글 등을 통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렬 전 판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비겁하게 익명으로 숨어서 저열한 언어로 나를 비방ㆍ모욕한 점, 부도덕에는 눈을 감고 오히려 약자를 짓밟은 점 등 그분의 언사가 나를 무척 불쾌하게 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분이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제는 거대 권력자가 아닌 자연인이 될 사람에 대한 고소 제기가 무슨 의미가 있겠나 싶어 잠깐 주저했다”며 “대법원이 이영한씨의 순조로운 변호사 등록을 돕기 위해 그분의 사직서를 즉각 수리해 버린 한심한 행태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정렬 전 판사는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패러디물을 게재해 서면 경고를 받았다. 법원 내부통신망에 영화 ‘부러진 화살’의 실제 판결 합의 내용을 공개하면서 정직 6개월 처분을 받기도 했다. 이후 법복을 벗은 그는 대한변협에서 변호사 등록이 거부된 뒤 법무법인 동안에서 사무장으로 일하고 있다.

대법원은 전날 이영한 전 부장판사의 사표를 수리했다. 그는 2008년부터 최근까지 아이디를 바꿔가며 포털사이트 기사에 정치적으로 편향된 댓글 수천 건을 작성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일으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