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첫 공개적 양성애자 美 주지사 탄생 '눈앞'

  • 기사입력 2015-02-14 09: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미국 헌정 사상 최초로 공개적 양성애자 주지사가 탄생한다. 케이트 브라운(55ㆍ여) 오리건주 국무장관은 존 키츠하버(68) 현 주지사의 사직으로 직위를 오는 18일 승계할 예정이다.

민주당 소속인 브라운은 본인의 성적 성향이 양성애자임을 오래 전 밝힌 바 있다. 그는 15년 전 남편 댄 리틀과 결혼해 현재까지 결혼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여성인 브라운이 오리건 주지사에 취임하면 미국 여성 주지사 비율은 50개 주 중 6개 주(12%)로 늘어나게 된다.


브라운은 공개적 양성애자로서는 미국 의전 서열상 최고위 공직자에 오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2년 전 양성애자로는 최초로 연방의원에 취임한 커스턴 시네마(39ㆍ민주) 연방하원의원이 있지만 브라운이 서열상 더 높은 직위에 오르기 때문이다.

자신이 레즈비언ㆍ게이ㆍ양성애자ㆍ성전환자(LGBT)라는 사실을 공개한 공직자엔 지난 2004년 8월 뉴저지 주지사에 재작하다가 동성애자임을 공개하고 3개월 후 사임한 짐 맥그리비(58)가 있다.

브라운의 전임자인 키츠하버 현 주지사는 20년 연하 약혼녀의 부적절한 행동과 윤리 문제로 곤욕을 치르다 13(현지시간) 사직을 표명했다. 키츠하버의 사직은 18일자로 발효된다. 그는 “다수의 기관과 정책에 내가 짐이 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며 “(주 상원) 의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외부의 사임 요구 이유도 완전히 이해한다”고 밝혔다.

키츠하버의 약혼녀인 실비아 헤이스는 ‘녹색산업’ 관련 컨설턴트로 거액의 보수를 받으며 환경 분야 고문 역할에서 이해관계 충돌로 지속적인 문제를 빚어왔다. 여기에 18세 에티오피아 남성에게 미국 영주권 주는 대가로 돈을 받고 1994년 위장결혼을 했던 전적이 언론에 폭로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키츠하버는 헤이스의 무보수 주지사 고문 직위를 박탈했으나, 악화된 여론을 돌리기엔 이미 너무 늦은 뒤였다. 오리건 주 상ㆍ하원 지도자들과 민주당 인사들의 사임 요구에 결국 직위를 내려놓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출처=오리건라이브>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