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판매 중단’ 약속했던 이케아 ‘일본해 지도’, 전 세계 26개국서 여전히 판매 중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이케아 국내 1호점인 광명점 개장 당시 큰 논란을 빚었던 ‘일본해 표기 세계지도’(Premiar)가 본사가 위치한 스웨덴은 물론 미국 등 외국에서는 여전히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이케아 스웨덴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케아는 동해를 ‘East Sea’나 ‘Sea of Korea’(한국해) 등으로 병기하지 않고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한 대형 세계지도를 995크로나(약 13만원)에 판매 중이다.

이 지도는 현재 스웨덴뿐만 아니라 이케아가 진출한 40여 개국 중 미국과 캐나다 등 26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특히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는 대부분의 국가에서 팔고 있다.

이케아가 전 세계 제품군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힌 프레미아(일본해 표기 세계지도)가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 [출처=이케아 미국 홈페이지 캡쳐]

앞서 이케아는 일본해 지도 논란으로 인해 국내 1호점이 개장하기도 전에 불매운동 등으로 번질 조짐이 보이자 개장 보름 전인 지난해 12월 4일 해당 지도를 판매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이케아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케아는 매년 전체 제품군 중 약 20%를 새로운 제품으로 변경하고 있다”며 “이의 하나로 프레미아(일본해 표기 세계지도)를 2015년 중 전 세계 제품군에서 제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판매 중단방침을 밝힌 지 두 달이 지난 지금도 해외에서는 일본해 표기 지도가 버젓이 팔리고 있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동해의 일본해 오표기는 국민적인 반감을 살 뿐만 아니라 개선 약속을 빨리 이행하지 않는다는 점에서도 기업 신뢰도를 하락시키는 작용을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케아 코리아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판매를 중단한다고 했고 중단 시점은 국가별로 다르다”며 “일본과 중국 등 아시아 국가에서는 원래부터 해당 지도를 판매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