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사회문화
  • 미국 성소수자 특사 임명엔 존케리 있다?…역대 가장 인기없는 국무장관이나 성소수자 인권보호엔 앞장

  • 기사입력 2015-02-10 10: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국 국무부가 외국에서 게이 등 성(性)소수자의 인권 보호 임무를 수행할 특사를 이달 중 임명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9일(현지시간) 전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기타 레즈비언 커플 [게티이미지]

미 정부의 성소수자 특사 임명은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를 일컫는 이른바 ‘LGBT’에 대한 차별이나 폭력을 막기 위한 것으로, 존 케리<사진> 국무장관이 특사 임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리 장관은 지난해 우간다의 ‘반(反)동성애법’을 비난하는 특별 성명을 발표했으며, 또 동유럽의 인권단체와 협력해 언론이 동성애자들을 부정적으로 묘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운동도 벌였다.


미 인권단체 ‘휴먼라이트퍼스트’의 숀 게이로드 변호사는 성소수자 특사 임명에 대해 “인권평등 수호를 위한 싸움에서 획기적인 사건”이라고 긍정평가하면서 “LGBT 인권보호가 미국의 주요 외교정책으로 계속 남아 있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미 정부가 외국 정부에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