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홉번 찌고 말린 ‘흑삼’, 설 선물세트로 인기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CJ제일제당의 프리미엄 홍삼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이 명절 홍삼 선물세트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2013년 첫선을 보인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은 차별화와 고급화 컨셉트인 한정판으로 판매를 시작,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3년 추석 시즌 2000세트를 한정 판매해 일주일 만에 완판하는 성과를 거둔데 이어, 지난해 설과 추석 역시 준비한 물량(각각 7000세트, 1만5000세트) 모두 조기 판매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올 설에는 지난 한해 판매된 2만2000세트로 준비했다. 대형마트 중심의 판매채널에서 GS 슈퍼마켓,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다양한 유통채널로 소비자 접점을 확대했다.

‘구증구포 한뿌리 흑삼’은 인삼을 한 번만 찌고 말리는 홍삼과 달리 인삼을 아홉 번 찌고 말려 만든 제품이다. 구증구포 방식으로 만들어 항암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홍삼 고유의 사포닌 성분 진세노사이드 Rg3 함량과 항산화 기능에 도움을 주는 폴리페놀 함량이 홍삼 대비 증대되어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흑삼 외에 아무것도 포함하지 않고 흑삼 100% 추출액을 사용했으며, 최고 수준의 국내산 풍기 인삼만을 직접 수매해 믿고 먹을 수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