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팔도, 해외 수출 5000만 달러 넘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팔도의 해외 수출액이 5000만 달러를 넘었다.

팔도는 지난해 해외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9% 성장한 5008만 달러(52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28일 밝혔다.

팔도는 지난해 부탄, 사모아, 아루바(카리브해) 등 3개국을 추가로 개척해 총 64개국에 수출했다. 라면, 음료 등 총 20여 종의 신제품을 출시해 총 323개의 제품을 해외에 선보였다.

팔도가 해외에서 가장 높은 수출을 기록한 국가는 미국으로 전체 수출액에 25%에 해당하는 130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올렸다. 다음으로 러시아, 중국, 캐나다, 몽골 순이다.

해외 수출이 가장 많은 제품은 ‘알로에음료’로 770만 달러의 실적을 올렸으며 ‘뽀로로음료’, ‘도시락’, ‘사발 면’, ‘일품짜장면’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뽀로로 음료’와 ‘치즈라면’의 수출이 호조를 보이며 해외 매출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뽀로로음료’는 중국과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25개국에 수출됐으며 지난해 71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144.2% 신장했다. ‘치즈라면’은 16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13.8% 신장했다.

올해 팔도는 중동, 남미,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을 집중 개척해 70개 국가로 수출 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국가별 차별화된 신제품과 빙과류, 만두 등 냉동제품의 품목도 출시해 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범준 팔도 해외영업부문장은 “해외 현지 활동을 강화해 고객과 시장 특성에 맞는 다양한 신제품 출시와 함께 시장잠재력이 높은 신규 국가를 개척해 2017년에는 6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팔도의 해외 수출액이 5000만 달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팔도는 사각용기로 유명한 ‘도시락’ 라면제품의 수출이 호조를 보이며 지난 2002년에 이미 5000만 달러를 돌파했다. 하지만 2005년 러시아 현지 법인 설립으로 인해 러시아로 수출하는 ‘도시락’ 수출이 감소하며 국내 수출액도 감소했다. 지난해 ‘도시락’은 러시아에서 1억8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러시아 상업협회가 주관하는 ‘올해의 제품상’을 라면업계 최초로 수상한 바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