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北, 12군단 창설…핵무기 소형화 상당 수준

  • 기사입력 2015-01-06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지시로 자강도 일대의 군수시설 경비와 북·중·러 접경지역의 군사력 보강 등을 위해 군단급 부대인 12군단을 창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공군을 중심으로 전체 병력이 1만여명 늘어나고, 핵무기 소형화 능력이 상당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평가됐다.

국방부는 6일 이런 내용이 포함된 북한군 동향과 우리 군의 미래 국방 청사진 등을 담은 ‘2014 국방백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국방부가 격년으로 발간하는 국방백서에서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 능력을 구체적으로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국방백서에 따르면 북한군의 정규 군단은 12군단이 창설되면서 9개에서 10개로 늘었다. 기존 자강도 방어 임무를 맡은 군단 예하 제4지구사령부가 정규 12군단으로 격상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자강도와 양강도 일대의 군수 시설을 경비하고 나진·하산 특구를 중심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제협력에 대응해 군 차원에서 국경 수비를 강화하려는 조치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북한의 전체 군단급 부대는 정규 군단 10개와 기계화군단 2개, 평양방어사령부, 11군단(특수군), 전략군사령부 등 15개이다.

사단급 부대는 88개에서 81개로 7개 감축됐고, 기동여단은 72개에서 74개로 2개가 늘어났다.

북한군 전체 병력은 육군 102만여명, 해군 6만여명, 공군 12만여명 등 120만여명으로 1만여명이 증가했다. 이에 비해 우리 군은 육군 49만5000여명, 해군 7만여명, 공군 6만5000여명 등 총 63만여명으로 북한군의 52%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군은 전력도 포병과 함정을 중심으로 증강된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 전차 100여문, 장갑차 300여문, 다련장 및 방사포 700여문, 전투함정 10여척, 지원함정 40여척이 각각 증강된 것으로 국방부는 파악했다.

국방백서는 북한의 핵 능력과 관련,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 능력도 상당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라는 문구를 처음으로 명기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핵탄두를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도록 소형화했다는 첩보는 없다”면서 “북한이 다섯 차례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통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문구를 이번 백서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이번 국방백서도 2년 전 국방백서와 마찬가지로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 “독도는 대한민국의 영토”, “북방한계선(NLL) 이남 수역은 남북간의 실질적 해상경계선”으로 각각 표기했다.

독도와 관련해서는 “일부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퇴행적 역사 인식과 독도에 대한부당한 영유권 주장은 양국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나가는 데 장애 요소가 되고 있다”고 명기했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