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CJㆍ이랜드 이어… 신세계도 ‘한식사업’ 나선다

  • 기사입력 2014-10-09 0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신세계가 10일 여의도에 한식브랜드 ‘올반’ 1호점을 열며 한식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올바르게 만들어 반듯하게 차리다‘라는 뜻의 올반의 1호점은 전용면적 667㎡에 176석 규모로 꾸며졌다. 다음달에는 반포 센트럴시티에 2호점을 열 계획.

신세계푸드는 한식 사업의 성공 요인을 믿을 수 있는 재료와 표준화된 맛, 합리적 가격이라고 보고 식재료를 중간 유통업체 없이 직접 사들여 쓰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와 업무협약을 맺는 등 핵심 재료인 콩·쌀·장(醬)·채(菜)를 안정적으로 조달하고, 철원 오대미를 매장에서 도정해 지은 밥과 파주 장단콩을 바로 갈아 만든 손두부 등 매장에서 직접 만든 음식을 고객들에게 내놓겠다는 것이 신세계푸드 측의 계획이다.

또한 쌈채류와 나물김치류, 두부류, 구이류, 다과류 등 100여종의 음식 조리법을 계량화해 한식 사업화의 걸림돌로 지적돼 온 ‘손맛’의 영향도 최대한 줄였다. 가격(성인 기준)은 점심 1만 4900원, 저녁 2만 2900원이다.

한동염 신세계푸드 외식담당 상무는 “국내 전통 한식 시장은 가격이 싼 일품요리식당 또는 비싼 한정식당으로 양극화돼 있다”며 “차별화된 가치를 바탕으로 한식의 품격을 높이고 전 연령대가 즐길 수 있도록 한식을 대중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