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미스터피자, 中 매장 국경절 매출 대박…작년보다 2배

  • 기사입력 2014-10-07 13: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미스터피자가 중국에서 국경절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글로벌 외식문화기업 MPK그룹이 운영하는 미스터피자는 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인 1~5일까지 5일간 45개 매장에서 전년대비 115% 증가한 13억원(7,439,000위안)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일 평균 2억6000만원의 매출로 성수기인 지난 8월 매출인 2억원 보다도 30%나 높은 실적이다. 매장당 평균매출도 2,890만원으로 지난해 2,320만원 보다 25% 증가했다.


특히, 미스터피자 난징신제코우점 등 3개 점포는 5일 동안 매장당 6,300만원(360,000위엔)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지난달 오픈한 양저우원창거점은 좌석수 72석밖에 안 되는 작은 규모임에도 불구하고 국경절을 맞이해 준비한 도우쇼 및 다양한 프로모션으로 하루 1,430만원(82,000위엔)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5일 동안 6,300만원(360,000위엔)의 깜짝 실적을 올렸다. 

상하이 인근 장쑤성의 유명 쇼핑몰 완다플라자의 미스터피자 ‘이싱완다점’도 연휴를 이용한 쇼핑객 증가와 함께 하루 종일 긴 줄이 늘어서며 6,400만원(370,000위엔)의 매출을 기록했다.

미스터피자 중국 매장이 국경절을 맞아 매출 특수를 누리게 된 데에는 유명 쇼핑몰에 속속 입점하는 것과 함께 기름기 뺀 담백한 피자라는 맛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상권내 명소로 자리잡아가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또한 현지 맞춤형 메뉴 구성과 마케팅도 큰 몫을 하고 있다. 피자 외에도 다양한 음식을 주문하는 중국인의 식습관에 주목해 파스타등 사이드 메뉴를 강화했을 뿐 아니라 최근 먹거리 안전에 특히 민감한 중국인들에게 주방을 전면에 배치 공개하는 방식으로 신뢰감을 더해주고 있다. 여기에 외식을 즐기는 중국인들의 성향에 맞춰 도우(피자 빵)를 돌리며 춤을 추는 ‘도우쇼’를 가미해 보는 즐거움을 더한 것도 인기를 끄는 비결이다. 이번 국경절에도 오픈 키친에서 직접 도우쇼를 선보이는 것에 고객들의 좋은 반응이 이어졌다.

미스터피자는 2000년 베이징에 첫 점포를 오픈하며 중국시장에 진출한 후, 2013년 3월 상하이 1호점 오픈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서 1년 6개월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현재 미스터피자는 상하이의 인기를 중국 전체 사업의 강력한 지지기반으로 활용하며 중국 1,2선 도시는 물론 인근 3,4선 도시로까지 매장을 확대 중이며, 2017년까지 중국 내 1,000개 이상의 매장을 오픈 할 계획이다. 중국 고객들의 인기가 높아지며 고객 유입효과가 증명되자 현지 유통·부동산 기업들의 파격적인 조건 아래 입점 제안이 이어지는 것도 이 같은 사업확장에 발판이 됐다.

MPK그룹 중국총괄 차재웅 부사장은 “중국인들에게 의미가 큰 국경절 연휴에 평소 보다 많은 고객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중국인들에게 미스터피자가 선호 브랜드가 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현지화 전략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꾸준히 사랑을 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