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기계로 수확 가능한 장류용 콩 ‘선풍’ 개발

  • 기사입력 2014-10-07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신창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수확량이 많고 기계로 수확할 수 있는 장류용 콩 ‘선풍’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지난 3년 간 시험 결과 전국의 모든 시험 재배지에서 대비 품종인 ‘대원콩’보다 수확량이 많았다. 특히 중남부 지역에서는 수확량이 10a당 340kg 정도로 ‘대원콩’ 보다 21% 증가했다.

‘선풍’은 가장 아래에 맺히는 꼬투리 높이가 18㎝ 정도로 높아 기계 수확이 가능하다. 또 알이 굵고 불마름병과 모자이크 바이러스에 강하며 콩나방의 피해가 적다. 

왼쪽이 선풍, 오른쪽이 대원

‘선풍’은 쓰러짐에 강한 편이나 빽빽하게 심거나 웃자라면 쓰러질 수 있어 적정 밀도로 파종하고 토양이 너무 습하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농진청은 보급종 생산을 거쳐 2017년부터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강범규 두류유지작물과 연구사는 “전국에서 재배 가능하지만, 특히 중남부 지역에서 재배할 경우 수확량이 더 많아 농가의 소득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huns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