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일 값 떨어지자… 주서기 때아닌 특수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원액기, 주서기 등 과일 관련 주방용품은 주로 여름에 많이 판매된다. 그러나 올해는 추석 이후 과일 값이 줄줄이 하락하면서 과일 관련 주방용품도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

2일 온라인 쇼핑 사이트 옥션에 따르면, 지난해에 비해 원액기 판매는 추석 이후 70%, 주서기 판매는 16배 증가했다. 옥션의 9월 넷째주(22~28일) 인기 검색어 순위에는 ‘곶감 걸이’가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G마켓에서도 이달 10∼28일 주서기 판매가 108% 늘고 용량 1ℓ 미만의 미니 믹서기 판매는 147% 증가했다. 채소ㆍ과일 등을 말려 먹을 수 있게 해주는 식품건조기 판매는 304% 급증했다.

업계에서는 추석 이후 과일 가격이 줄줄이 하락하면서 과일을 대량 구매한 뒤 말려서 간식으로 먹거나 냉동 보관했다가 주스로 만들어 마시는 고객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옥션에 따르면 추석 이후부터 9월 말까지(9월 10일∼28일) 국내산 과일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증가했다.

올해 과일이 풍작인데다 이른 추석으로 선물 수요까지 줄어들어 가격이 계속 내려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 기간 제철을 맞은 감은 예년보다 평균 20% 싼 가격대에 팔리면서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525% 급증했다.

사과와 감귤 판매는 같은 기간 각각 15%와 50% 증가했고, 딸기와 블루베리는 각각 95%, 무화과와 오미자도 90% 늘었다.

임학진 옥션 푸드팀장은 “원액기와 주서기는 주로 찬 음료를 많이 마시는 여름철에 특수를 누리기 때문에 가을에 판매가 늘어난 것은 이례적이다”라며 “과일은 다양하게 가공해 오래 두고 먹을 방법이 있기 때문에 옥션에서도 특가 이벤트를 펼쳐 농가의 시름을 덜겠다”고 전했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