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로빈 윌리엄스, 열흘 전 SNS에 마지막으로 남긴 말은?
[헤럴드경제]미국 할리우드의 연기파 배우 로빈 윌리엄스(63)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티뷰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전세계 영화팬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NBC 등 미국 언론은 이날 마린 카운티 경찰국의 발표를 인용해 윌리엄스가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검시관이 사인을 질식사라고 밝혀 목을 맨 것으로 추정되나 자세한 사망 원인 등은 아직 조사 중이다.

70여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한 윌리엄스는 ‘굿 윌 헌팅’으로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을 받는 등 할리우드에서 연기파 배우로 손꼽혔다. ‘죽은 시인의 사회’, ‘미세스 다웃파이어’, ‘주만지’ 등으로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로빈 윌리엄스는 사망하기 열흘 전인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 SNS에 딸 제다의 생일을 축하하고 기뻐하는 멘션을 남겼다. 윌리엄스는 어렸을 적 젤다를 안고 있는 사진과 함께 ”젤다 생일 축하한다. 한 세기의 4분의 1이나 나이를 먹었지만 넌 언제나 내 작은 소녀란다“라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듬뿍 담았다. 하지만 이는 윌리엄스의 마지막 말이 됐다. 윌리엄스의 마지막 SNS에는 현재 전세계 영화팬들의 애도 댓글로 가득하다. 윌리엄스는 이보다 앞선 7월21일 자신의 생일에도 “내 생일을 축하한다!”며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로빈 윌리엄스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네티즌들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키팅 선생님 명복을 빕니다” “영화 속 나의 우상이었는데”라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로빈 윌리엄스 인스타그램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