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친러반군이 시신 이송? 우크라 정부 “증거인멸” 비판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우크라이나 동부 말레이시아 항공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친러 반군세력이 시신 일부를 이송한 것으로 드러나 우크라이나 정부가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19일(현지시간) “친러주의자들이 사고 현장에서 시신 38구를 (동부 도시인) 도네츠크의 영안실로 가져갔다”며 “반군 측이 러시아의 도움으로 국제범죄 증거를 없애려는 시도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2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네츠크 빈소에 일부 시신이 옮겨졌고 강한 러시아 사투리를 쓰는 사람이 “부검을 할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또 “친러세력이 대형 트럭으로 현지에서 기체 잔해를 옮기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총리 알렉산드르 보로다이는 증거 인멸 의도를 부인하고 “조사가 지연돼 시체가 방치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인도적인 차원에서 “러시아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 현장에서는 이미 수색작업이 시작돼 시신 186구가 발견됐지만 무장한 반군 세력의 감시가 심해 진상규명과 사고조사에 난항이 예상된다.

토머스 그레밍거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상임위원장은 “조사단이 기대했던 접근권을 갖지 못했다”면서 “조사에 필요한 이동의 자유가 없다”고 말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