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언론, “위안부 사죄 필요없다” 文발언 헤드라인 보도

  • 기사입력 2014-06-13 07: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일본 언론들은 문창극 총리 지명자가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배와 남북분단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한 발언을 13일 일제히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특히 일부 언론은 “한국 ‘하나님의 뜻’ 발언 총리후보, 위안부 문제에서도 ‘사죄 받을 필요없다’”는 자극적인 헤드라인을 뽑았다.

보수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은 “문 총리 지명자가 강연에서 ‘일본인 식민지 지배는 하나님의 뜻이었다’고 한 발언이 발각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가 개각을 단행하고 쇄신하려고 하지만 혼란을 수습할지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진보성향의 아사히신문은 문 총리 지명자가 식민지배는 하나님의 뜻이라고 발언한 것 이외에도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하고 남한테 신세지는 것이 우리 민족의 DNA”라고 말한 것도 소개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반발이 강해 문 총리 지명자가 취임할 수 있을 지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문창극 총리 지명자의 문제가 된 과거 발언을 정리한 표.


유력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문제가 된 문후보자의 과거 주요 발언을 표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닛케이는 “한국의 새 총리 후보가 과거 언동으로 곤경에 처했다”며 “인적 쇄신으로 난국 타개를 도모한 박 대통령의 전략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교도통신은 “차기 총리 후보로 지명된 지 얼마 안된 문창극씨가 일본의 식민지배와 남북분단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한국에서 소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문 씨가 ‘(이 문제는) 깊이 생각하지 않아도 우리는 잘 살수 있기 때문에 사과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발언을 한 것이 밝혀졌다”며 “그의 친일 성향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의 여론이 급속히 악화돼 실제로 취임할 수 있는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보수매체 산케이신문은 문 후보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를 받을 필요는 없다”고 한 점을 집중 부각시켰다. 신문은 교도통신 기사를 받아 “한국 ‘하나님의 뜻’ 발언 총리후보, 위안부 문제에서도 ‘사죄 받을 필요없다’”는 자극적인 헤드라인을 뽑았다.

/che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