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라이프
  • 고승덕 부인 이무경 "재혼 사실 알리지 않아.. 고승덕 딸 미움 원인은 나"

  • 기사입력 2014-06-03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의 현재 부인 이무경 씨가 고승덕 딸이 올린 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고승덕 후보의 딸 캔디 고(고희경) 씨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남매를 버리고 돌보지 않은 내 아버지 고승덕은 서울시 교육감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이무경씨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남편의 딸이 쓴 글이 페이스북에 올라온 걸 읽고 하늘이 노래지고 땅이 꺼지는 것 같았다"는 말을 적었다.
▲고승덕 부인 이무경 (사진=손바닥TV 방송 캡처)

이어 "남편이 생각하는 딸은 아빠에 대한 원망이 많은, 그래서 가끔 만났을 때 아빠에게 미움을 표현해왔던 딸이다"며 "얼마 전부터 아이를 입양하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미국에 있는 딸과 이야기해본 남편은 '딸이 싫어한다'며 망설였다"는 말을 전했다.

이무경씨는 "특히 저와 2004년 재혼한 것을 딸에게 알리지 않은 것을 너무나 심하게 원망했다고 한다"며 "제가 미움의 원인이 되었다는 건 지금까지도 제 마음의 한 구석에 짐으로 남아 있다"는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고승덕 부인 이무경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승덕 부인 이무경, 반전은 없다", "고승덕 부인 이무경, 그냥 사퇴하지", "고승덕 부인 이무경, 핵심이 뭔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pop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