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찌, 신세계百 센텀시티점 리뉴얼 오픈
[헤럴드경제=김아미 기자]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가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리노베이션 공사를 마치고 28일 새롭게 오픈했다.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리다 지아니니(Frida Giannini)의 스토어 디자인 콘셉트인 ‘프리다-I (Frida-I)’를 적용, 기존보다 약 1.2배 커진 약 360평방미터 규모로, 서울 플래그십스토어 다음으로 국내에서 가장 큰 구찌 매장으로 거듭났다.

새롭게 오픈한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구찌 스토어는 기존의 핸드백, 러기지, 슈즈, 지갑 등의 가죽 제품과 선글라스, 스카프, 쥬얼리, 남성 의류 컬렉션에 이어 여성 의류까지 완벽한 라인업을 갖췄다. 

[사진 제공=구찌]

이번 리노베이션은 현대적이고 고급스러운 구찌의 브랜드 이미지를 표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구찌의 전통과 역사가 묻어나는 로즈우드와 대리석을 기반으로 따뜻하고 우아한 느낌의 쇼핑 공간을 연출했다.

또한 구찌의 대표적인 그린과 레드, 그린 웹 스트라이프를 활용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꾸몄다. 


am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