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다이빙벨 마침내 첫 투입, 그러나 20분만에…‘무슨 일?’

  • 기사입력 2014-04-30 17: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세월호 침몰사고 현장에 해난구조지원장비인 ‘다이빙벨’이 처음으로 투입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초 이종인 알파잠수종합기술공사 대표는 30일 “조류상태는 다이빙벨 투입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며 “다이빙벨을 이용하면 잠수사들이 50분 정도 작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하지만 다이빙벨은 투입 20여분만에 다시 물밖으로 나왔다.

전날 팽목항을 떠나 사고해역에 도착한 이 대표는 다이빙벨을 실은 바지선과 사고 선박을 연결하는 버팀줄 등을 설치한 후 이날 오후 3시 45분께 다이빙벨을 선미 쪽에 투입했다. 


하지만 잠수사 3명이 탄 다이빙벨은 잠수 28분만인 오후 4시 13분께 물밖으로 올라왔다.

현재 다이빙벨을 물밖으로 끄집어 낸 정확한 이유와 재투입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