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계銀, 중국 성장률 7.6%로 하향 조정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세계은행이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7.7%에서 7.6%로 소폭 낮춰 고쳤다.

세계은행은 7일 ‘동아시아ㆍ태평양지역 경제 업데이트’ 자료에서 “올해 초 중국 경제가 험로를 겪었다는 사실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세계은행은 또 내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7.5%로 제시했다. 세계은행은 “중국 당국이 추진하는 경제 개혁은 단기 비용이 들고 성장이 늦어져 쉽지 않다”며 “투자 증가율이 낮아질 예정이지만 가계 소득 증가 및 도농 격차 감소로 국내 소비가 늘면서 투자 증가율 감소 효과가 상쇄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세계은행은 인도네시아, 태국, 피지 등 동아시아ㆍ태평양 지역 국가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도 기존전망치 보다 0.1%포인트 낮은 평균 7.1%로 고쳐 제시했다. 인도네시아 5.3%, 말레이시아 4.9%, 태국 3.0%, 미얀마 7.8%, 베트남 5.5% 등으로 각각 전망했다. 태국 전망치는 정정불안을 고려해 기존 전망치 4.5%에서 무려 1.5%포인트를 내린 수치다. 내년 태국의 성장률은 4.5%로 기존 전망치 5%에서 0.5%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