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전인대 주석단 대대적 물갈이…리커창 총리 배제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집권 2년차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주석단을 대폭 물갈이했다. 5일 개막한 전인대 제12기 2차 회의 주석단에는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비롯해 주요 인사들이 대거 빠졌다. 전체 176명 주석단 명단 가운데 지난해 포함됐던 리 총리와 장가오리(張高麗) 등 부총리, 양징(楊晶) 등 국무위원, 저우창(周强) 최고인민법원장, 차오젠밍(曹建明) 최고인민검찰원장 등 ‘일부양원’(一府兩院:국무원과 법원 검찰 최고기관) 지도자 13명의 이름이 올해 등장하지 않았다.

이들을 대신해 쉬서우성(徐守盛) 후난(湖南)성 서기 겸 인대 주임, 저우번순(周本順) 허베이(河北)성 서기 겸 인대 주임, 왕셴쿠이(王憲魁) 헤이룽장(黑龍江) 서기 겸 인대 주임 등 지방 지도자들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시짱(西藏·티베트), 광시(廣西), 칭하이(靑海), 닝샤(寧夏), 신장(新疆) 등 자치주 지도자들도 주석단에 포함됐다.

중국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7명의 상무위원 가운데 리 총리와 장 부총리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주석단에 등장했다.

이와 관련해 시진핑 주석의 권력 집중과 관련이 된 교체인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