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리더스> 만도, 앞길은 탄탄대로…‘새로운 100년을 위한 혁신의 해’ 로 도약

  • 기사입력 2014-02-25 09: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기술의 만도’라는 자부심으로 글로벌 자동차 부품회사로 우뚝선 만도는 2014년을 ‘새로운 100년을 위한 혁신의 해’(I(nnovation for the Next 100 Years)로 정하고 선진기술 확보, 고객 다변화, 수익성 강화 등을 경영방침으로 내세웠다.

한국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는 자동차 산업에서 만도는 그 뼈대가 되는 부품생산을 담당하며 세계 유수 업체들과 경쟁하고 있다. 국내는 물론 북미와 유럽의 프리미엄 자동차 업체에 핵심 부품을 공급하며 2012년 매출액 기준 세계 46위에 올랐다. 도요타에서 분사한 덴소 등 완성차와 밀접한 관계를 맺은 부품업체들이 주름잡는 시장에서 만도가 이처럼 우수한 성과를 이어갈 수 있는데는 탁월한 기술력이 뒷받침되고 있다.

만도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비중이 큰 시장 상황에서 국내 완성차 업체뿐 아니라 GM이나 포드 등 해외 업체들이 요구하는 기술개발능력, 품질, 가격 등을 충족시키며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또 완성차 업체와 제품개발부터 양산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에 참여해 자동차 산업이 국제경쟁력을 갖도록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한편 효율적인 분업생산체제의 구축을 이뤄가고 있다. 


특히 단순 철주조품에서부터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로하는 전장부품 등 다양한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만도는 우월한 기술을 바탕으로 ‘대체불가능한’ 부품업체로 도약하고 있다. 이미 1970년대부터 개발ㆍ생산에 들어간 기계식 제동, 조향, 현가 제품에 대한 설계 및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이를 발판으로 전자제어가 접목된 ABS/ESC(Anti-lock Brake System/Electronic Stability Control), EPS(Electric Power Steering)를 독자 기술로 개발할 수 있었다.

이는 GM으로부터 ABS/ESC와 같은 전자제어 제동제품의 글로벌 프로그램을 수주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2010년 9월엔 BMW로부터 2100억원 규모의 캘리퍼 브레이크를 수주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만도는 해외 유력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자동차부품의 전자화에도 철저한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

만도 관계자는 “국내외 연구개발 허브(R&D Hub)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지역으로 특화되도록 기술역량 확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원가구조 개선을 통한 원가경쟁력 극대화, 글로벌 공급망관리 구축을 통한 구매 선진화, 무결점 품질 실현 등을 통해 수익성 향상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강상민 이트레이드증권 연구원은 “르노-닛산 등으로부터 대규모 수주가 예상되고, 만도브로제 등 신규공장의 턴어라운드 마무리 국면, 이란 수출 재개 등을 감안하면 2014년 만도의 수익성 개선 추세는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kw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