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제의 의료현장> 삼성서울병원, ‘흉터’도 디자인한다
[헤럴드경제= 김태열 기자]삼성서울병원이 흉터 예방 및 조기 치료 시스템을 구축하고, 레이저 기반 흉터 예방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흉터의 경우 외상 또는 수술 후 으레 남는 것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아 최소 6개월이 지나 치료가 어려운 ‘성숙반흔(mature scar)’이 된 뒤에나 고민하는 게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삼성서울병원은 흉터 그 자체를 하나의 질환으로 보고 초기부터 흉터를 최소화하기 위해 치료를 시작했다.

외모에 대한 관심과 삶의 질 향상에 대한 욕구가 커지면서 환자들의 치료 동기 역시 트렌드가 바뀌었기 때문이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팀이 갑상샘암 수술 환자 11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에서 흉터 치료 시점에 따라 치료 기간에 큰 차이를 보였다. 


수술 직후 내원한 56명의 경우 환자들이 스스로 만족하기까지 4회 정도 치료를 받으면 됐지만 한 달이 지나온 환자들(26명)은 평균 5회가량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수술한 지 6개월이 넘어 흉터가 오래된 환자들은(28명)은 평균 10회 정도 치료를 받아야 했다. 이 연구는 흉터 치료의 적절한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 비슷한 조건의 같은 연령대의 환자를 대상으로 면밀히 분석한 최초의 결과이다.

이 교수는 “수술 직후 한 달 이내, 즉 초기에 흉터를 치료하는 것이 환자 만족도를 높이고 치료비 등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데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알 수 있는 중요한 결과”라며 “암 환자들은 수술 시 수술 부위가 넓어 흉터가 크게 남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암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앞으로 보다 많은 환자에게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만학회, 일동후디스와 MOU 맺고 본격 연구

대한비만학회(이사장 우정택)가 사람의 장내에 존재하는 세균들이 비만 및 각종 대사 질환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라 ‘비만과 장내 세균총 관련 중개 연구’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기로 하고 최근 유아식 전문업체인 일동후디스(대표 이금기)와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우리나라는 현재 비만 인구가 급속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30세 이상 성인의 30%가 대사증후군을 가지고 있고 인구의 10% 가까운 당뇨병 유병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로 인해 각종 심뇌혈관 질환과 암, 고혈압 등 치명적인 질환도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양측은 이 협력을 통해 장내 세균총 연구에 대한 임상 연구 지원 및 공동 연구 수행은 물론 ▷대사증후군의 임상 연구 및 관리에 관한 정책의 개발 ▷각종 워크숍 및 학술회의 공동 개최 ▷연구 성과 확산을 위한 홍보 및 캠페인 수행 ▷추가 연구과제 및 제품 개발 등에 대한 지속적인 협력을 해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대한비만학회에 가칭 ‘일동후디스 학술상’을 제정해 매년 학술대회에서 우수한 연구 업적을 낸 관련 학자를 포상함으로써 연구 진흥을 이루어 나가기로 하는 등 이번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다학제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