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뇨병도 부부금실?...“부부 한쪽 당뇨병이면 배우자도 위험”
[헤럴드생생뉴스]부부 중 한 사람이 2형(성인)당뇨병 진단을 받으면 배우자 또한 당뇨병이 나타날 위험이 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길 대학 보건센터의 카베리 다스굽타 박사가 부부 총7만5000 여쌍이 대상이 된 6편의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4일 보도했다.

부부 중 한 사람이 당뇨병에 걸리면 배우자도 당뇨병 발병 위험이 26% 높아지는것으로 나타났다고 다스굽타 박사는 밝혔다.

당뇨병 전단계의 상황에 이를 가능성은 이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이는 부부가 당뇨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식습관이나 운동을 하지 않는 생활습관을 공유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일 수 있다고 다스굽타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 - 의학’(BMC - Medicine)에 실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