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연극
  • 꼬리에 꼬리를 물고 춤추는 남녀의 말싸움…연극 ‘미사여구없이’

  • 기사입력 2014-01-16 1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빗줄기가 쏟아지는 어느날 친구 사이인 서현과 동구는 하룻밤을 보낸다. 주섬주섬 옷을 입으며 농담으로 시작된 말싸움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춤을 추다 대판 싸움으로 번진다.

본인은 ‘해리포터의 마법같은 혓바닥’이라고 우기나 ‘고장난 라디오’처럼 쉴새없이 나불거리는 동구와 허세기가 있는 서현은 서로 한마디도 지지않고 맞선다.

급기야 서현은 동구에 대한 인신공격에 이어 그가 쓰고 있는 소설마저 트집을 잡는다. “네 소설은 미사여구가 너무 많아”

서현을 떠나보낸 동구는 쓸데없는 부사, 형용사 등을 모두 빼버리는 문장 다이어트를 끝에 소설가로 성공한다.

10년 뒤 잡지 여성시대의 데스크가 된 서현은 인터뷰를 구실로 동구의 작업실을 찾아간다. 둘은 또다시 티격태격 설전(舌戰)을 이어간다.

재치있고 유머러스한 두 남녀의 대화만으로 이뤄진 2인극이다. 가로수길 칵테일바를 연상하게 하는 독특한 무대 디자인과 조명도 인상적이다.


‘미사여구없이’는 한국공연예술센터의 차세대예술가 육성시리즈인 ‘봄 작가, 겨울무대’를 통해 지난해 선보인 네 작품 중 하나다.

오는 29일까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야근으로 공연을 누리지 못했던 직장인, 일찍 헤어지기 아쉬운 연인들을 위해 17일과 25일에는 밤 10시에 공연한다. (02-3668-0007)

ssj@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