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쑥쑥 자라는 ‘의료韓流’

의료관광 수지 흑자 1억弗 돌파
경제효과 전망치 4년내 2조 육박



이제는 ‘K-메디컬’이다. 한류(韓流)의 첨병으로 ‘의료관광산업’이 떠오르고 있다.
 
한국의 의료서비스는 질적인 수준에서 이미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 버금가거나 능가하는 ‘의료강국’이다. 한국의 의료수준이 높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최근 해외에서의 한국 의료관광이 지속적으로 늘어 ‘건강 관련 여행’ 수지 흑자가 지난해 사상 처음 1억달러를 돌파했다.

8일 한국은행의 국제수지 통계를 보면 지난해 1∼11월 ‘건강 관련 여행(의료관광)’ 수입은 1억8710만달러로, 전년 동기(1억3830만달러)보다 35.3%나 증가했다.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최대치다. ‘건강 관련 여행’ 수입은 외국인이 수술이나 치료를 목적으로 국내에 입국해 쓴 지출로 같은 기간 내국인이 해외에 나가 쓴 ‘건강 관련 여행’ 지급이 8640만달러를 기록해 ‘건강 관련 여행’ 수지가 지난해 11월까지 이미 1억7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건강 관련 여행’ 수지는 매년 적자를 기록하다가 2011년에 처음 연간 흑자(5220만달러)를 냈고, 2012년에도 438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유지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은 “의료관광이 엄청나게 큰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보건복지부 통계 체제도 의료진과 직접 연결되지 않는 요양은 빠져있는 등 포괄범위가 좁고 실제 시장은 훨씬 크다”고 말했다.

실제 의료관광산업이 국내에서 파생하는 경제적 파급효과는 이보다 더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보건산업진흥원이 최근 보고한 ‘의료관광 융복합 비즈니스 모델 개발효과 분석’에 따르면 향후 의료관광산업으로 발생하는 경제효과는 지난해 약 6500억원을 넘어서 2017년도에 현재의 5배 수준인 약 2조5000억원에 이를 것이라 전망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의료관광객이 15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2017년 외래 의료관광객을 현재의 성장추이를 감안해 약 50만명으로 가정하고 계산한 결과치로, 외국인 환자 중 56.9%가 직접적인 의료비 지출뿐만 아니라 문화체험, 관광, 쇼핑, 레저 등 진료 외 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을 고려한 수치다.

의료관광산업은 부가가치와 일자리 창출 효과가 아주 크다. 2020년 해외 의료 관광객을 100만명으로 늘리면 6조원이 넘는 의료 관광 수입이 생기고 21만명의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김태열 기자/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