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김유미, 대역 없는 수중 오열

  • 기사입력 2013-12-31 08: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김유미가 수중 오열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는다.

김유미는 오는 1월 6일 방송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 연출 김윤철)에서 화려한 골드미스 김선미 역으로 출연한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속 김유미는 수영장 물속에 깊이 들어가 눈물을 흘리는 촬영에 한창이다. 이는 첫 회 한 장면으로, 미모와 능력을 고루 갖춘 완벽한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촬영에서 김유미는 안전을 대비해 대역배우가 대기중이였음에도 불구하고 직접 모든 연기를 소화해내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고. 무엇보다 물속에서 중심을 잡기 위해 한 손에 무게감 있는 추를 달고 들어가 흔들림 없는 연기를 펼쳤다는 전언이다.

투명한 피부의 민낯은 물론 무늬 없는 검은색 수영복 하나만으로도 완벽한 비율을 자랑한 김유미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으로 더욱 구미를 자극하고 있다.

한편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돌싱녀 유진(윤정완 역), 골드미스 김유미(김선미 역), 전업주부 최정윤(최지현 역)을 주축으로 펼쳐지는 좌충우돌 스토리다.
양지원 이슈팀기자 /jwon04@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