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해서 남주나’ 신다은, 보디가드 이상엽과 티격태격
배우 신다은이 보디가드로 채용된 이상엽 길들이기에 나섰다.

지난 9월 29일 방송된 MBC 새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극본 최현경, 연출 김남원 최병길) 2회에서는 재민(이상엽 분)이 하경(신다은 분)의 보디가드로 취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강도를 만나 위험에 빠진 하경을 구해준 연으로 그녀의 아버지 희재(최정우 분)에게 명함을 받았던 재민은 때마침 하경의 보디가드 면접시간에 회사를 찾아가고, 사례금을 주겠다는 엄마 혜신(유지인 분)과 희재에게 "사례금은 필요 없으니 취직 좀 시켜주십시오"라며 하경의 보디가드를 자처했다.

이에 하경은 깜짝 놀라 보디가드를 거부하지만 엄마의 간절한 부탁에 결국 수긍하고 재민과 함께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며 회사의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일정을 마치고 친구 생일파티에 간다면서 집으로 온 하경은 재민에게 “그만 가도 좋다”고 퇴근을 권하지만, 하경의 집 앞인지 몰랐던 재민은 “끝까지 기다렸다 집에 모셔다 드리겠다”라며 고집을 피웠다. 이런 재민에게 답답함을 느낀 하경은 “그럼 마음대로 하세요”라며 집으로 들어가 버리고, 시간이 흐른 뒤 설마 하는 마음에 재민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미 미주(홍수현 분)와 약속 시간에 늦은 탓에 초초해하던 재민은 하경의 전화를 반갑게 받지만 “직업정신은 투철하나 눈치는 느리시네요. 이 얼굴로 갈 수가 없어서 약속 취소하고 집으로 온 거예요”라는 말에 당황하며 미주에게 달려가고, 전화를 끊은 하경은 “융통성이 너무 없다”며 재민의 화를 자처해 보디가드 길들이기에 나섰다.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떻게 될 지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날 재민은 미주에게 헤어지잔 말을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양지원 이슈팀기자 /jwon04@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