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주니어헤럴드
  • 헤럴드아트데이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공기방울’이 아토피까지 해결한다고?

  • 기타
‘공기방울’이 아토피까지 해결한다고?
기사입력 2013-09-02 15:31

폭포수가 위에서 아래로 떨어져 부딪힐 때 물방울이 부서진다. 물분자가 `양이온 H+`과 `음이온 O-`‘로 나눠지면서 음이온이 쏟아져 나온다. 이런 이유로 폭포수 주변엔 숲속보다 음이온이 10배나 많다는 게 바로.`레나드 효과`(폭포수 이론:독일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필립 레나드(Phillip A. Lenard) )다.

이때 만들어진 미세한 기포(음이온)가 ‘마이크로 버블’이다. 크기 5~10㎛(마이크로미터,혹은 미크론, 1㎛=0.001㎜)여서 육안으로 확인하기 힘들다. 우리 몸에 이로운 점이 많아 ‘공기속의 비타민’이라고도 부른다. 
               
마이크로 버블을 인위적으로 만드는 기술은 1995년 일본에서 개발됐다. 처음엔 적조 피해를 당한 굴 양식장의 피해복구에 동원돼 큰 성과를 거뒀다. 작은 거품이 오염된 물질을 흡수해 물 위로 떠오르게 되는데 거품이 순간적으로 터지면서 열과 음이온을 발생시킨다. 아토피 등 피부질환에 임상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상당한 효과를 나타냈다. 국내 공인기관의 실험에서도 대장균, 녹농균, 살모넬라균, 비브리오균을 99% 죽이는 높은 살균력을 보였다.

 

(▲ 버블러로 만든 마이크로 버블수)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재계의 슈퍼 사위들
[GREEN LIVING]중년의 경고등 ‘윗뱃살’이 더 위험하다


시중에는 마이크로 버블을 만들어주는 기계들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전기를 사용하며 덩치도 작지 않고 가격도 만만치 않게 비싼편.

IBM 협력업체 로보터스라는 국내 기업이 최근 개발한 ‘버블러 버블 샤워기’는 간단하면서도 혁신적인 초미세 기포 발생기다. 전기가 필요 없는 기계구조물로 기포를 다량 만들어준다. 크기도 일반 샤워기만하다. 기존 사용하던 샤워기 헤드를 빼낸 자리에 끼워서 쓴다.
 
이 샤워기를 거쳐 나온 물은 우유색이다. 초미세 기포가 들어있어서 뿌옇게 보이는 것이다. 이 물로 샤워를 하게 되면 모공보다 크기가 작은 기포가 모공 속으로 들어가 노폐물이나 찌꺼기를 씻어낸다. 버블 자체가 미세 진동을 일으키므로 두피와 피부표면의 오래된 각질도 벗겨낸다. 샴푸나 비누 등 세제가 없어도 깨끗하게 씻을 수 있다. 세제와 물 사용량을 한꺼번에 줄일 수 있다. 아토피 등 피부질환 개선효과도 크다. 수명 역시 반영구적이다.

▮출처:고려생활건강(www.korcare.co.kr) 인터넷최저가 5만9000원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