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마일리 사이러스, 19금 성행위 퍼포먼스 ‘경악’

  • 최신기사
마일리 사이러스, 19금 성행위 퍼포먼스 ‘경악’
기사입력 2013-08-27 11:39
[헤럴드생생뉴스] 팝가수 마일리 사이러스(21)의 ‘19금’ 퍼포먼스가 도마 위에 올랐다.

마일리 사이러스는 지난 25일(현지시각) 뉴욕 브루클린 바클리 센터에서 열린 ‘2013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이하 VMA)’에서 가수 로빈 시크와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에 당시 행사에 참석해 무대를 관람하던 윌 스미스와 그의 아들 제이든, 딸 윌로우, 아내 제이다 핀켓은 경악했고, 가족의 황당한 표정은 그대로 생방송 전파를 탔다. 



사이러스의 19금 퍼포먼스에 해외 누리꾼들은 “이제 겨우 21살인데 너무 선정적이었다”, “윌 스미스 자녀들의 표정 봤나? 아이들도 있는데 자제했어야지”, “보는 내내 민망했다”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이 장면이 전 세계에 중계돼 논란이 일었음에도 사이러스는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다음 날 자신의 트위터에 “내 VMA 퍼포먼스에 분당 30만 명 이상이 트위터 글을 남겼다. 이는 대규모 정전 사태나 슈퍼볼보다 많은 기록이다”며 오히려 만족감을 드러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