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일본방사능, 감춰줬던 실체 알고보니…

  • 기사입력 2013-07-25 13: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일본의 원자력 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사능에 오염된 물의 해수 유출을 인정해 파장이 일고 있다.

24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일본 원자력 규제위원회의 다나카 슌이치 위원장은 2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오염수의 방출을 처음으로 용인했다.

그는 “원전 내부는 물 투성이가 된 상태다. 기준 이하로 오염된 물을 배출하는 것은 불가피하다”면서 “도쿄 전력만 억눌러서 해결되지 않는다”며 국가 전체의 대응을 호소했다.

한편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오염된 지하수가 바다로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일본 내에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25일 산케이신문은 “원전 사고 2년 4개월이 지나 또 다시 도쿄 전력에 안전의식에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하는 등 일본 언론들은 도쿄 전력에 책임을 묻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 NTV에 따르면 재측정 결과 후쿠시마 원전 3호기 주변에서 시간당 2170mSv의 방사능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5월 후쿠시마 원전이 녹아내린 지 불과 2개월 후 측정한 것과 비슷한 수치다.

성인에게 1년간 허용된 방사능 한계치는 1mSv다. 후쿠시마 원전 주변에서 검출된 방사능은 방호 복장을 갖춘 작업원들도 8분 이상 일하기 어려운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원전 3호기는 우라늄 235보다 20만 배 이상 강한 독성의 플루토늄이 포함돼 있어 다른 후쿠시마 원전보다 훨씬 위험한 상태다.

일본 산업 기술 종합 연구소는 방사능 검출 소식에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인한 방사성 물질 제거 비용이 후쿠시마현만 해도 최대 5조 1300억 엔(약 57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 된다”고 밝혔다. 이는 2011년 이후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 제거를 위해 사용한 금액의 4배를 넘는 금액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