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강용석 “저격만하다가 박상도 저격당하니까…”

  • 최신기사
강용석 “저격만하다가 박상도 저격당하니까…”
기사입력 2013-06-21 08:50
[헤럴드생생뉴스]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강용석이 박상도 SBS아나운서의 저격에 속내를 고백했다.

강용석은 2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최근 화제가 됐던 박상도 아나운서의 비판이 언급되자 이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김구라가 “저격수의 남자가 등장했다”며 강용석이 방송을 통해 이미지 세탁을 한다고 비판했던 박상도 아나운서의 발언을 토크 주제로 꺼내놨다.

김구라는 “지난 주말 박상도 아나운서가 강용석을 비판하며 ‘대중이 우습냐’고 발언해 관심이 집중됐다. 저격을 하다가 저격을 당한 느낌은 어땠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에 강용석은 씁쓸한 미소와 함께 “작은 아들이 ‘과속방지턱’이라고 하더라”고 아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강용석은 “속도를 적절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놓으며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알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정치형 방송인에서 생계형 방송인으로 거듭나겠다”며 재치있게 답했다.

앞서 박상도 아나운서는 지난 14일 칼럼사이트 자유칼럼그룹 기고문을 통해 “예능의 새로운 아이콘이 된 강용석 씨를 보며 돈 세탁하듯 이미지도 세탁 가능하다는 것을 느낀다”며 “오늘과 같은 날이 올 것을 예견했지만 이 정도로 대중의 태도가 급변할 줄은 몰랐다”고 적었다.

또 그는 “스스로 자신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인 ‘썰전’을 통해 ‘예능으로 이미지 세탁’을 하고 있다고 말하는 그는 자신의 꿈은 대통령이라는 말을 거침없이 하고 있다”며 “이런 그의 행태를 보면서 ‘그냥 웃자고 한 말이겠지’라고 생각하다가도 마음 한구석에서 ‘도대체 대중이 얼마나 우스우면 저럴까?’하는 분노가 생겨난다”고 일갈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