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해외 인터넷 사이트 판매 제품 셋 중 하나 유해성분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판매 중인 37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셋 중 하나 꼴로 유해성분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성기능 개선 효과 등을 표방하며 판매 중인 37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13개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유해성분이 검출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접속 차단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위해성분이 검출된 제품은 성기능 개선 표방 9개 제품, 다이어트 효과 표방 2개 제품, 근육강화 표방 2개 제품이다.

식약처 조사 결과, 성기능 개선을 표방한 9건 중 1개 제품에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실데나필과 타다라필이 각각 캡슐당 53.20㎎, 14.27㎎이 감출됐다. 다른 1개 제품은 캡슐당 타다라필 및 이카린 성분이 각각 21.56㎎, 5.79㎎ 검출됐으며, 또 다른 제품에서는 타다라필이 캡슐당 75.28㎎ 검출됐다. 나머지 6개 제품엣는 캡슐당 이카린 성분이 0.01~2.69㎎ 검출됐다.

다이어트 효과 등을 표방한 2건 중 1개 제품은 요힘빈이 캡슐당 7.4㎎ 검출됐고, 다른 1개 제품은 시부트라민이 캡슐당 0.81㎎ 검출됐다.

근육강화를 표방한 2건 중 1개 제품은 요힘빈이 캡슐당 1.91㎎ 검출, 또 다른 1개 제품은에서는 이카린이 캡슐당 0.12㎎ 검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인터넷 상에서 판매되는 불법제품의 경우 정식으로 수입된 식품과는 달리 수입업소명, 원재료명, 유통기한 등과 같은 한글표시가 없어 쉽게 구별이 가능하다”며 소비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kih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