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노핵심 안희정 “계파로서 친노는 없다”반박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노무현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5일 당 안팎의 ‘친노 책임론’에 대해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방송에서 ‘친노’ 계파와 관련, “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시절에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라면서 “여의도 정치권에서 말하는 소위 계파, 또는 보스 개념의 친노는 없다”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또 “김한길 대표도 마찬가지 생각”이라며 “김 대표 말씀을 들어보면 친노, 비노라는 단어를 별로 안 쓴다. 오히려 지난 대선에서 패배했으니 새 지도부가 주체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당내 한미 FTA나 외교통상전략에 대해 입장을 달리하는 소그룹들이 있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계파’라고 얘기했을 때는 정책이나 국가운영 비전보다는 끼리끼리 모임이라는 표현이 더 세다”며 “주요 국가정책 현안을 놓고 어떻게 경쟁하는지 잘 소개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안 지사는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민주당 구 지도부를 ‘탈레반’에 비유한데 대해서는 “정당의 지도자가 조소나 조롱으로 자기 입장표현을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안철수 무소속 의원 측과의 관계설정과 관련, “당을 함께 하는 것이 가장 좋다”면서 안 의원의 입당을 촉구했다. 안 지사는 “민주당은 국민의 사랑과 지지를 받고 있는 어떠한 정치지도자라 할지라도 열린 마음으로 당에 수용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분들이 당으로 들어오는데 민주당 구조가 불편하다면 여러 논의들을 내놓고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