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성공단 시각차... 새누리 “고육지책” - 민주 “대화포기 안돼”
우리측 근로자들의 전원 철수가 예고된 29일, 새누리당과 민주당 지도부는 개성공단 사태에 대해 일제히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은 북한에 있으며, 이에 따라 정부의 조치도 불가피했음을 강조했다. 민주당은 여야 영수회담을 제안하며 우리측의 신중한 재접근을 당부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개성공단이 오늘 완전 정지상태에 들어간 것을 참으로 가슴 아프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근로자 전원철수 결정이 당장은 고통스러울 수 있지만 개성공단이 정치ㆍ군사적 목적에 의해 부침을 거듭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발전, 정착해 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내린 고육지책”이라고 분석했다.

문희상 민주당 비대위원장도 같은 시간, 개성공단 사태와 관련한 여야 영수회담을 제안하며 “개성공단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폐쇄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개성공단 사태에 대한 해법에서는 다소 시각차를 보였다. 황 대표는 ’이럴 때에 개성공단을 안전장치를 갖춘 국제경제구역으로 승격하는 일도 함께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안전장치 확보에 방점을 찍었다.

그러나 문 비대위원장은 “남북관계는 오늘 내일 끝낼 수 있는 일이 아닌 만큼, 대통령과 정부는 인내심을 갖고 장기적인 안목으로 접근해주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우리측의 보다 유연한 자세 전환을 당부했다.

최정호 기자 /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