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신당, ‘정치연구소’로 출발...10월 재보선 전 창당 목표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 안철수 의원이 국회 입성과 동시에 무소속 ‘꼬리표 떼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월 재보선 전 신당을 창당한다는 목표다. 거점은 안 의원과 보좌진이 입주한 국회 의원회관 518호실과 서울 마포에 들어설 ‘정치연구소’다.

교수 출신 답게 ‘정치연구원’이 신당의 ‘원형(原型, prototype)’이다. 보좌진 역시 연구원 등 비정치권 전문가들 중심으로 짰다. 지난 대선과 이번 재보궐선거의 정책공약을 추진동력으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안 의원을 도울 총괄역의 4급 보좌관은 이수봉 전 민주노총 정책연구원장이다. 지난 대선에서 안 의원의 대선캠프에서 노동연대센터 집행위원장을 역임했다. 노동기본권 강화, 비정규직 규모 축소 및 차별 철폐 등 기존 대선 공약들이 의원실 단위에서 지속적으로 추진될 것임을 엿볼 수 있다. 이 보좌관은 29일 “경제민주화의 핵심을 노동문제라고 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일자리 문제와 실업 대책 문제, 전반적인 복지 문제에 대해 최대한 전향적인 방향에서 짚어보려 한다”고 전했다. 당초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상임위로 지망했던 안 의원 측은 현재 환경노동위원회 지망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대선에서 장하성 고려대 교수와 함께 안 의원의 경제민주화 정책을 주도해 온 신현호 전 삼정 KPMG 상무도 5급 비서관으로 합류했다. 대선캠프와 노원병 재보궐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윤태곤 공보팀장은 5급 비서관으로 기용됐다.

안 의원 측은 이르면 5월 중 ‘정치연구원’ 공식출범을 계획하고, 마포구에 사무실 입지를 물색 중이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장하성 고려대 교수 등의 주도로 합리적이고 실현 가능한 정책을 양산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정치연구원이 신당으로 이어질 것이란 얘기도 공공연하게 내놓고 있다.

안 의원의 측근인 금태섭 변호사는 전날 한 지방 라디오 방송에 출연, “지난 대선을 겪으며 안 의원과 저희 모든 사람이 조직과 세력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꼈기 때문에 그 작업을 해나가야 한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면서 “신당 창당도 하나의 선택지이며, 정치라면 정당을 떠나 생각할 수 없으므로 (신당 창당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 의원 측은 ‘신당’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에 고무되는 모습이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28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신당을 가정한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 안철수 신당이 30.9%, 새누리당은 30.7%를 기록했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15.4%로 안철수 신당과 새누리당의 절반에 그쳤다.

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