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대폰

  • ‘스파이폰’ 첫 적발, 통화 도청·위치추적까지…

  • 기사입력 2013-04-05 08:22
[헤럴드생생뉴스]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상대방 통화 도청과 위치 추적은 물론, 문자 메시지까지 실시간으로 빼돌릴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이 처음으로 적발됐다.

4일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중국에서 구입한 도청 앱을 유포한 혐의로 최모(39) 씨를 구속하고 도청을 의뢰한 양모(31)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산동성에서 현지 범죄조직으로부터 도청 앱을 구입한 뒤 인터넷을 통해 이를 광고해 양 씨 등으로부터 390만 원을 받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명 ‘스파이폰’으로 불리는 이 앱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는 스마트폰에 설치되면 전화통화를 도청하고 문자 메시지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다. 또한 위치정보(GPS) 추적과 주변 소리 녹음도 가능하다.

경찰조사 결과 양 씨 등은 채무자의 위치, 내연 관계인 상대방의 행적을 추적하기 위해 불법 도청을 의뢰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스마트폰에 도청 앱이 깔린 피해자들은 지속적으로 사생활을 침해 당했다. 71일 동안 1777건의 전화통화를 도청당한 피해자도 있었다.

최 씨는 콜센터는 중국에, 광고용 홈페이지는 일본에, 정보유출 서버는 미국에 두는 방식으로 경찰 추적을 피해왔다. 의뢰인들로부터 도청 앱 이용 명목으로 매월 30만 원을 받아 중국 조직에 16만 원을 건네고 나머지는 자신이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생활 침해가 우려되는 이 앱의 국내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 공안과 공조 수사를 벌일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레드카펫 여배우 파격노출~~~
  •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리우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