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조폭보다 무서운 대학 동아리’

  • 기타
‘조폭보다 무서운 대학 동아리’
기사입력 2013-04-04 09:41
[헤럴드경제=이도운(인천) 기자]인하대학교에서 조폭보다 강한 구타가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26일 이 대학 운동 동아리인 A 부는 또 다른 운동 동아리 B 부와 대면식을 가졌다. 다음날인 27일 신입생 C 씨 등 2명이 A 부 부장을 찾아가 탈퇴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A 부 부장과 훈련부장은 내부 규정을 이유로 들며 몽둥이로 C 씨 등을 50여 대씩 구타한 뒤 탈퇴시켰다.

또 28일에도 대면식 때의 폭력과 강압적인 분위기를 두려워한 A 부 신입생 D 씨가 탈퇴 의사를 밝히자, 역시 55대를 맞은 후에야 탈퇴를 할 수 있었다.

A 부는 올 초 신입생 31명이 지원했지만, 대면식 이전에도 3명이 구타 후 탈퇴하는 등 억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대부분이 탈퇴했다.

이어 대면식 후 3명도 추가로 구타 후 탈퇴를 택했다.

이러한 사실은 피해자의 지인 등을 통해 학교내 게시판에 올려져 폭발적인 조회 수와 댓글로 줄을 이었다.

이 학교 학생들은 사법기관 수사와 동아리 폐쇄와 구타를 가한 당사자들에 대한 처벌과 이같은 악습을 없앨 수 있는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파문이 확산하면서 총학생회가 직접 동아리연합회와 함께 조사 및 중재에 나서고, A부 부장이 직접 사과문을 올렸지만,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재계의 슈퍼 사위들
[GREEN LIVING]아웃도어, 자연을 입다


gilbert@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