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민주당 "도와줄게"…안철수 "됐어요"

  • 선거
민주당 "도와줄게"…안철수 "됐어요"
기사입력 2013-04-02 10:17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4.24 서울 노원병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예비후보 측이 2일 “지금으로선 야권단일화를 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전날 이동섭 민주통합당 노원병 지역위원장이 적극적인 지지를 선언했는데도, 안 후보 측은 “새정치의 뜻을 같이 하는 분들과는 항상 함께 할 것”이라는 애매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민주통합당이든 새누리당이든 당적은 중요하지 않다. 모두 같이 가야할 상대”라면서 “지금으로선 민주당에 선거지원을 요청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민주당이 거듭 “안 후보 측의 요청이 있다면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도, 안 후보 측이 ’원군’을 무시하고 있는 것이다. 

안 후보 측은 이 위원장의 지지선언에도 야권연대와 관련한 특별한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그저 "함께 가야할 분들"이라고만 했다.

안 후보도 전날 이 위원장과의 회동에서 “앞으로 지지자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새 정치의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는 항상 함께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 측에 지원 요청을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차차 말씀 드리겠다”고만 했다. 

[사진=연합뉴스]

안 후보의 이같은 태도는 민주당과 새누리당 지지층을 동시에 아우르겠다는 선거전략으로 풀이된다. 안 후보 측 다른 관계자는 “안 후보의 지지층 중에는 새누리당 지지자들도 다수 있다. 그분들의 마음도 헤아려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의 원군을 덜렁 받았다가 지지율이 추락할 수 있다는 우려다. 실제로 안 후보 측 캠프는 민주당, 진보정의당 등 야권의 특정정당과 선거연대시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오히려 떨어지는 조사결과를 주목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조선일보와 미디어리서치 여론조사 결과 안 후보가 문재인 후보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을 경우, 오히려 안 후보 지지자 20.7%가 허 후보 지지로 돌아서거나 부동층으로 이탈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민주당과 이동섭 위원장도 어정쩡한 처지에 놓였다. 당은 무공천, 이 위원장은 불출마라는 결단을 내렸지만 안 후보 측으로부터 야권단일화에 대한 어떠한 언질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지금으로선 지원을 할 수도, 하지 않을 수도 없는 답답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worm@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DATA LAB] ‘현재 페이스+운’…류현진 대기록 작성한다
[WEEKEND] ‘戰爭’ 이면엔 ‘錢爭’…경제논리가 있었다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