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프로포폴 오ㆍ남용 심할 경우 사망도…

  • 최신기사
프로포폴 오ㆍ남용 심할 경우 사망도…
기사입력 2013-04-02 09:26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최근 ‘프로포폴’ 불법 투여 의혹으로 연예인들이 기소돼 재판을 받는 가운데 프로포폴을 오ㆍ남용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프로포폴은 국내에서 지난 2011년 2월 마약류의 일종인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세계 최초 지정됐며 정신적 의존성이 강해 중독될 수 있다. 또 중독되면 불안ㆍ충동공격성이 발생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다.

프로포폴 주사제는 수술 및 진단에 사용하는 전신마취제로서 불면증이나 불안장애 치료 및 피로회복의 용도로 사용되는 약물이 아니다.

안전역(Safety margin)이 좁아 호흡기계 이상으로 인한 무호흡 또는 심혈관계 이상으로 인한 저혈압과 같은 치명적인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안전역이란 일반적으로 약물의 안전도를 나타내는 지표로서 안전역이 클수록 안전성이 높고, 안적역이 작을수록 독성이 나타날 위험이 크다.

또 반복적으로 탐닉하게 되면 주체할 수 없는 갈망이 생기며, 내성으로 투약량이 계속 늘어나고 중독되면 불안, 우울, 충동공격성 등이 발생한다. 특히 오ㆍ남용 하는 경우 호흡기능과 심장기능이 저하돼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오ㆍ남용 또는 중독 등의 상담을 원하는 경우에는 전국 12개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를 통해 연락할 수 있으며 치료보호는 전국 19개 병원에서도 가능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프로포폴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안전사용가이드를 발간한다고 2일 밝혔다. 식약처가 발간하는 책자 ‘프로포폴, 이런 점 주의하세요!’ 는 최근 프로포폴을 불면증 치료ㆍ성형에 오ㆍ남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중독 예방을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책자를 통해 국민들이 프로포폴에 대한 이해를 높여 오ㆍ남용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책자를 전국 250여개 보건소 등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ihun@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