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주니어헤럴드
  • 헤럴드아트데이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서울시, 5만 요양보호사 위해 종합지원센터 세운다

  • 복지
서울시, 5만 요양보호사 위해 종합지원센터 세운다
기사입력 2013-04-02 09:23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서울시는 오는 19일까지 시에 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비영리 법인과 사회적기업,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노인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가칭)’ 운영기관을 공개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종합지원센터는 요양보호사들의 근로환경 개선과 역량강화를 위한 곳으로 요양보호사 맞춤형 직무교육과 취업ㆍ창업정보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센터는 또한 감정노동이 심한 종사자를 위한 프로그램과 업무 특성상 발생 빈도가 높은 근골격계 질환 예방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선정된 기관은 시로부터 5억원을 지원 받으며 7월에 개원한다. 시는 장기요양사업 경험이 있는 기관을 우대해 선정할 예정이다.

공모 신청을 희망하는 기관이나 단체는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법인등기부등본을 각 7부씩 준비해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신청사 4층)에서 방문접수하면 된다.

자치구에서도 직접 센터를 설치ㆍ운영할 수 있으며 지역에 관계없이 신청 할 수 있다.

시는 공모사업에 대한 신청 기관의 이해를 돕기 위해 2일 오후 5시 시청 본관 공용회의실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사업계획서 작성법, 심사 방법 등을 안내할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서울시내 장기요양기관수는 2011년 2267개소이며, 장기요양 종사자는 5만3289명(2011년)으로 2008년 3만6961명보다 약 1.5배 증가했다. 97.4%가 정규직인 요양보호사의 월평균 급여는 요양시설에서 일할 경우 71.3%가 100~140만원 미만을, 재가 장기 요양기관에서는 58.6%가 40~60만원 미만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호 시 복지건강실장은 “요양보호사를 위한 근로환경 개선 및 권익향상을 위한 종합지원센터 운영으로 장기용양서비스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돈보다 공익…착한 건물주, ★ 그대
[GREEN LIVING]명품백 대신 에코백…착한소비 ‘개념쇼퍼’


hhj6386@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