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설의 AV배우, 데뷔 10년에 경제효과 1조1500억원?

  • 기사입력 2013-02-14 10: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일본의 톱AV배우 요시자와 아키호(吉沢明歩ㆍ28)가 이제는 ‘걸어다니는 전설’이 됐다. 유독 수명이 짧은 일본의 AV업계에서 데뷔 10년차라는 장수 여배우로 군림한 요시자와 아키호가 그간 창출한 경제효과가 무려 1조1500억원에 달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본 언론들조차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요시자와 아키호의 소속사 측은 최근 일본 매체 도쿄스포츠를 통해 데뷔 10년을 맞은 그의 이야기를 전했다.

거대 AV왕국과도 같은 일본에서 데뷔 10년을 맞는다는 것은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해마다 3000명 이상의 여성들이 AV배우로 데뷔하고 있는 시장, 그렇게 데뷔한 배우들 중에서는 1년에 3명 정도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치열한 생존경쟁의 장이 바로 일본의 AV업계다.

이 곳에서는 ‘섹시 여배우’라는 존재 자체가 ‘소모품’처럼 여겨지고 있다. 성인비디오에 출연하는 빈도가 높아질수록 금세 싫증이 나기에 그만큼 배우들의 교체주기가 짧다는 것이다. 눈길을 끌며 데뷔해 살아남은 3명의 AV배우들조차 데뷔 2년차가 되면 종적을 감춘다. 살아남는 사람은 2년차에 1명, 3년차가 되면 남은 한 사람조차 찾아볼 수 없는 실정이다. 물론 결혼이나 건강 악화, 데뷔 당시부터 세워온 본인의 금전목표를 달성해 스스로 떠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추락한 인기로 인한 자연스러운 퇴출 수순을 밟게 된다. 실제로 업계 관계자들은 배우들의 매출이 떨어질 것으로 판단되면 과감히 계약해지를 통보하고 있다. 이는 시장의 주소비층인 남성들이 더 젊고 아름답고 신선한 얼굴을 선호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런 정글 속에서 요시자와 아미호는 10년간 건재했다.

이에 요시자와의 소속사 측에서는 “지금까지 출연한 비디오가 약 300편 정도 된다. 이는 업계 최다 기록”이라면서 “DVD나 온라인 다운로드, 사진집 수입에 랙이나 게임, 광고모델 수입을 더하면 지난 10년간 약 100억엔 이상의 수입을 기록했다. 거기에 이벤트에 참석하는 팬들들과 해외 불법 다운로드까지 감안한다면 1000억엔(한화 약 1조1500억원) 이상의 경제파급 효과를 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요시자와의 경우 18세의 나이에 AV업계로 발을 들였다. 데뷔 당시였던 2003년도에는 불과 10편의 성인비디오에 출연했지만, 2010년에는 38편, 2011년에는 54편, 2012년에는 29편으로 출연편수가 그리 줄지 않았다. 데뷔 10년차에도 건재한 인기를 몸소 실감하고 있는 셈이었다.

요시자와는 그러나 처음부터 AV배우가 되려고 마음먹었던 것은 아니었다. 요시자와는 도쿄스포츠를 통해 ”처음에는 평범한 탤런트로 연예인 활동을 시작했지만, 금세 묻히고 인기를 얻지 못해 AV업계에 뛰어들게 됐다”고 전했다.

이제는 일본 AV업계의 전설로 자리한 만큼 요시자와 아키호는 데뷔 10년을 맞아 상금 1000만엔이 걸린 AV배우 오디션을 계획 중이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