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朴당선인 “통상 기능 산업부처로 가도 큰 문제없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3일 현재 외교통상부에 있는 통상 기능이 산업자원부로 이관되더라도 ‘부처 이기주의’를 극복하면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은 3일 오전 삼청동 안가에서 한 당소속 서울 지역 의원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새 정부의 정부조직개편안 중 쟁점인 이 문제가 화제에 오르자 “통상이 산업 부처로 간다고 해서 딱히 문제될 것은 없을 것”이라는 요지로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특히 박 당선인은 “새 정부가 부처 이기주의를 없애고, 부처간 칸막이만 안 쳐지게 하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니 크게 우려하지 말라”며 “새 정부가 순탄하게 잘 출범할 수 있도록 의원들이 잘 협조해달라”는 취지의 당부도 했다. 국회에 제출된 정부조직법 개정안의 원안 통과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오찬에는 새누리당 서울 지역 의원 15명 중 정몽준 의원 등 13명이 참석했다.

당 구주류 친이(친이명박)계 좌장이었던 이재오 의원과 저축은행 금품수수 혐의로 지난달 24일 법정구속된 정두언 의원은 불참했다.

대선 때의 노고를 서로 격려하고 새 정부의 성공을 위해 단합·협력하자는 ‘덕담 릴레이’가 펼쳐지다가 외교부 출신의 김종훈 의원의 순서에서 정부조직개편안에 대한 문제가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통상을 산업과 붙이는 조직개편에 대해 저는 의견이 많이 다르다”며“외교 분야에서 안보가 워낙 중요하니 여기에 집중하기 위해 통상을 떼어내는 것 자체는 좋은데, 산업에 붙이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견을 종합적으로 조정하는 게 절실한데 그런 면에서 차라리 국무총리실에 붙이는 게 좋은 방안 같다”고 건의했다.

2시간 동안의 오찬에서는 지난주 강원·경남·부산 의원들과의 오찬 때와 달리 최대 이슈인 조각 인사청문회 문제가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이 연일 거론한 인사청문회 보완 방향도 언급되지 않았다고 참석자들은 말했다. 국무총리·청와대 비서실장 등 임박한 새 정부의 요직 인선을 놓고도 의견교환이나 건의가 일절 없었다고 한다.

참석자들은 “지역현안, 정책건의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제각각 다양한 얘기를 많이 했다”, “폭넓은 대화였으나 토론은 없었다”고 전했다. 박 당선인의 ‘썰렁유머’도 1∼2가지 소개되며 전체적으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참석자들은 말했다.

bal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