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짓말하면 진짜 ‘피노키오 코’ 된다…왜?
[헤럴드생생뉴스] 거짓말을 하면 쑤욱 자라는 피노키오 코처럼, 사람이 실제로 거짓말을 할 때면 코에 변화가 일어난다는 사실이 밝혀져 주목을 끌고 있다.

사이언스데일리는 3일 미국 그라나다 대학의 실험심리학과 연구팀에서 밝힌 거짓말과 코 주변의 변화에 대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사람이 거짓말을 하면 코 주변 및 눈 안쪽의 근육 온도가 높아지는 등 ‘피노키오 효과’가 일어난다는 것.

연구팀의 이멜리오 고메즈 밀란과 엘비라 살라자르 로페즈 박사는 “정식적으로 에너지를 쏟는 일을 하면 얼굴 부위 온도가 낮아지는 반면 불안이 엄습하면 반대로 온도가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전에 성관계 시 흥분하거나 욕망을 느끼면 남녀의 가슴과 생식기 온도가 상승한다는 것 등을 발견한 바 있다. 


연구팀은 “어려운 과제, 특별한 사항에 대해 질문을 받거나 거짓말을 할 때 얼굴의 온도가 변화한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감정에 대해 거짓말을 할 경우 코 주변의 온도가 높아지고 두뇌의 뇌섬엽이라는 부위에 영향을 미친다.

뇌섬엽은 체온의 탐지와 조정과 관련된 부위로, 뇌섬엽의 활동과 체온 증가 간에는 역의 상관관계가 있다. 감정이 강해질수록 체온은 낮아진다. 연구팀은 유산소 운동으로 인한 온도 변화의 효과도 설명하면서 어떤 운동이냐에 따라 온도가 변화하는 부위가 다르다고 전했다. 또 신체 부위별로 온도 변화가 다른 것은 신체적, 정신적, 감정적 상태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